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성모병원 김진성 교수, 국제학술지 부편집장 위촉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08:54]

서울성모병원 김진성 교수, 국제학술지 부편집장 위촉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7/23 [08:54]

【후생신보】  김진성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최근 국제학술지 ‘Global Spine Journal’의 부편집장(Deputy Editor)로 위촉됐다.

 

김 교수는 앞으로 ‘Global Spine Journal’에서 투고되는 연구 논문들에 대해 심사하고 게시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현재 척추분야 세계 3대 학술지 중에는 핵심 직책인 부편집장을 한국의 연구자가 맡은 것은 척추와 신경외과 분야 학술지에서는 처음이며 이는 그동안 최소침습 척추수술 분야에서 김 교수의 탁월한 업적과 국제적인 활동 및 임상 연구 부분의 전문성을 인정받은 것이다.

 

최소침습 척추수술 전문가인 김 교수는 ‘척추 내시경’ 뿐만 아니라 ‘최소침습 척추 유합술’, ‘항법장치를 이용한 척추수술’ 분야에서도 가장 많은 논문과 임상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최소침습 척추외과’ 국제의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 ‘세계최소침습 척추학회’ 학술위원장, 2018 세계척추학회 교육의장, ‘국제내시경학회’의 설립이사를 역임하고 있으며 최근 5년간의 국제학회의 초청강연 및 수술법 연수 등은 150회를 넘고 있다.

 

또한 척추수술 및 관련 기술 분야의 국제표준화 기구인 ISO의 전문위원, 산업통상자원부 의료기기 R&BD 위원을 역임하고 의료기기 개발 관련 국가 과제를 수행 중에 있다.

 

이번 위촉과 관련, 김 교수는 “Global Spine Journal의 Deputy Editor를 맡게 되어 기쁘기도 하지만 그만큼 책임감과 부담감도 큰 것이 사실이다. 유럽과 미국 중심의 보수적인 학술지가 현재를 이끌어가고 미래를 주도할 새로운 기술에도 소홀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lobal Spine Journal’은 척추분야의 국제 연구 기구인 ‘AOSpine’의 학술지로 척추분야를 다루는 전문 학술지 중 피인용지수 기준 세계 3번째 학술지이다.

 

척추관련 기초 및 임상의학 분야의 최신 연구 및 임상 개발을 다루고 있으며 의학 저널 중 논문 당 가장 많은 인용 횟수를 보이는 학술지로 최근 피인용지수가 2.683에 이르는 우수 학술지로 영향력 있는 국제 저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