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닥터앤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 발을 내딛다

과기부,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간 닥터앤서 교차검증 착수 보고회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7:10]

닥터앤서,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 발을 내딛다

과기부, 한국-사우디아라비아 간 닥터앤서 교차검증 착수 보고회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16 [17:10]

【후생신보】 토종 인공지능 의사인 닥터앤서(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료·진단을 지원해주는 AI의사)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발을 뗀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가 지난 3년간(’18~’20년) 총 488억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하여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하여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하여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용 소프트웨어(SW)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15일 오후 4시부터 ‘한-사우디’ 간 영상회의를 통해 ‘닥터앤서’의 사우디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Cross-Validation)’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한국인의 의료 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등)를 기반으로 개발된 ’닥터앤서‘가 인종과 생활습관이 다른 해외 의료현장에서 한국과 동등 수준의 안전성과 임상효과를 검증하여 글로벌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양국 의료진과 기술진의 협력으로 ‘닥터앤서’의 임상효과가 검증되면, 향후 사우디는 ‘국방보건부(MNG-HA, Ministry of National Guard-Health Affairs) 산하 6개 병원(CEO Dr. Bandar Al Knawy, 반다르 알 크나위)에 닥터앤서를 도입하여 사우디 현지 환자의 진료에 활용할 수 있다.

 

닥터앤서는 ‘2019년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에서 ‘ICT와 의료’의 융합으로 신시장 창출, 의료서비스 수준 향상에 큰 역할을 하는 등 국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주목받으며 ‘정부혁신 부처 대표사례’로 선정되었고,주요 8대 질환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 을 대상으로 일선 의료현장에서 질환의 예측·진단을 지원할 수 있는 21개(뇌출혈 진단, 유방암 발생 위험도 예측, 치매 조기 진단 SW 등)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날 행사에 사우디 측에서는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의 총괄최고 경영자인 Dr. 크나위를 대표로 최고정보책임자(CIO) 하즈메 래드(Hazme Raed)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닥터앤서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알 크나위 박사는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및 의료기술을 높이 평가하며, 이번에는 심뇌혈관, 대장암 등 현지 우선 순위가 높은 4개 질환의 5종 소프트웨어부터 교차검증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국 대표로 참석한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닥터앤서의 사우디 교차검증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가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닥터앤서가 전 세계인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