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언택트 시대, 서울 서남병원 비대면으로 의료취약계층 건강관리

의료취약계층 및 지역주민 전화 건강 상담 및 건강정보 제공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09:29]

언택트 시대, 서울 서남병원 비대면으로 의료취약계층 건강관리

의료취약계층 및 지역주민 전화 건강 상담 및 건강정보 제공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16 [09:29]

【후생신보】 서울특별시 서남병원(병원장직무대행 장영수)이 건강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취약계층 및 지역주민을 위해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번 서비스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언택트 시대에 맞춰 기획했으며, 공공의료사업 및 의료취약계층 지원 중단이 지속됨에 따라 비대면으로 가정에서 자가 건강관리를 돕는 다양한 물품 및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대상자는 서울 서남권 의료취약계층 및 지역주민 100여명으로 2019년 ‘서울케어–서남병원 건강돌봄 네트워크’ 사업 대상자 중 건강관리에 위험요소가 있어 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선정했다.  


먼저, 전화로 기본적인 건강 상담을 진행, 능동적인 건강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건강정보 제공과 함께 가정에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어 손위생 키트 및 개인 위생물품, 교육자료, 근력강화를 위한 스트레칭 밴드 등 우편발송, 서울 서남병원 물리치료사가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운동영상을 제작 후 제공했다.
 
2주에 한 번씩 건강관리에 관한 문자 메시지를 정기적으로 발송하고 전화상담을 통한 사후관리 등 비대면 방식을 통해 건강관리 수준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서울특별시 서남병원장 직무대행 장영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의료취약계층에게 꼭 필요한 여러 지원과 사업이 중단되어 매우 안타까웠다. 건강관리가 필요한 분들에게 안전한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통해 감염병 예방 및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사업으로 지역사회 건강증진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서울특별시 서남병원은 지난 1월 28일부터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를 가동, 지난 2월 20일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에 의해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 선별진료소 2,300여명 진료, 코로나19 입원환자 340여명이 의료진의 헌신으로 치료 후 퇴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