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AIDS 치료제 빅타비, 고령 환자 스위칭 데이터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7:53]

AIDS 치료제 빅타비, 고령 환자 스위칭 데이터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13 [17:53]

【후생신보】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올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3회 국제에이즈컨퍼런스(IAS) ‘AIDS 2020 Virtual’에서 기존에 HIV 치료를 통해 바이러스 억제된 동반질환이 있는 65세 이상 고령 환자(140명)에서 치료제를 ‘빅타비’(빅테그라비르 50 mg/엠트리시타빈 200 mg/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 25 mg)로 변경했을 때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데이터를 발표했다.

 

이들 환자들은 당뇨(22%), 고혈압(55%), 심혈관질환(24%) 및 이상지질혈증(59%) 등 흔한 동반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48주차에 빅타비로 스위치한 환자의 92%가 바이러스 억제(HIV-1 RNA<50 c/mL)를 유지했으며, 빅타비는 우수한 내약성을 보였다.

 

미드웨이 면역학연구센터 의학이사 모티 람고팔 박사는 “2030년까지 HIV 감염인의 최대 70%가 50세 이상일 것으로 예측되는데 대다수가 최소 하나 이상의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번에 발표된 데이터는 빅타비로 치료제를 변경한 65세 이상 고령 환자가 동반질환 치료를 위해 함께 복용중인 다른 약물과 빅타비가 상호작용에 영향을 받지 않고 바이러스 억제를 유지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더불어, 길리어드는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기존에 뉴클레오시드 역전사 효소 억제제 내성(NRTI-R) 발생이 의심되는 환자가 일부 포함된 바이러스 억제 환자(565명)에서 빅타비로 치료제를 변경해 처음으로 평가하는 연구 등 약물 내성을 평가하는 여러 연구의 신규 데이터 분석 결과도 발표했다.

 

해당 연구에서 빅타비로 스위치한 환자는 대조군과 유사한 일시적 바이러스 수치 증가(참여 환자의 바이러스 수치가 일시적으로 50c/mL를 넘는 경우)를 확인했다.

 

길리어드 측은 “이번 결과는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기존에 내성이 발생된 성인 환자에게 빅타비가 효과적이고 우수한 내약성을 제공하는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계속해서 연구해 볼 수 있는 근거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빅타비 성분에 대한 내성이 확인된 환자를 대상으로 한 빅타비 사용은 현재 연구 진행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