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 원 투입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임상시험 등에 추경예산 신속 지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09:21]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 원 투입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임상시험 등에 추경예산 신속 지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7/10 [09:21]

 【후생신보】 정부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백신 개발 등에 추경 1936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경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달 3일 발표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 주요 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먼저 보건복지부는 940억 원의 예산을 들여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에 나선다.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한 임상시험 단계별 예산을 지원한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에 175억원을 투입해 10개의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효능·독성평가 등 전(前)임상을 지원할 방침이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에는 357억원이 책정되었는데, 이 중 과기부가 KAIST 플랫폼을 활용해 학계·연구계·산업계에 흩어져 있는 기술역량을 결집, 기업과 함께 감염병 대응 솔루션 개발 및 글로벌 산업화를 추진한다.

 

복지부는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지원을 위해 전세계적 수출붐을 계기로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팬데믹 진정 이후에도 세계시장 선점기업과 경쟁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연구·생산 기반(인프라) 구축(391억 원)에는 복지부가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에 국립감염병연구소로의 기능 확대에 따른 고사양 유세포분석기 등 필요 장비 강화 및 조기 확충에 나선다.

 

아울러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을 통해 확진자 유전자 분석을 통한 분석기술 고도화와 확진자 유전자 데이터 생산·활용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국내 다기관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임상시험센터 간 정보공유 체계를 마련하며 기업의 치료제·백신 생산시설·장비 구축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또한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을 위해 화순과 안동에 있는 백신실증지원센터에 백신과 치료제 제조 장비를 구축한다.

 

이밖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에도 73억원을 지원하는데,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와 국가표준기술 개발 보급, IP-R&D 전략지원 등에 배정했다.

 

한편 그동안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산하에 ‘코로나19 대응 임상시험지원 TF’를 설치해 감염병치료기관과 임상시험센터 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 지정방안을 논의해 왔다.

 

이는 감염병전담병원 대부분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 있고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인력·시설·장비 등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인 까닭에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세부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공모를 통해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로 지정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로서 임상시험이 가능한 병원과 실제 환자 수가 많은 병원이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임상시험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치료와 임상시험을 병행할 수 있는 연구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 신속 심의체계를 구축해 운영하는 등 규제혁신을 추진하는 동시에 국제협력에도 힘쓰고 있다.

 

이에 지난 달 15일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시 고려사항을 마련했고, 23일에는 신약허가 시 제출자료인 가교시험 자료를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경우 시판 후까지 제출을 유예하기로 했다.

 

특히 렘데시비르 긴급사용을 승인하면서 1일에 공급을 개시하는 등 해외 개발 치료제를 확보하고 의약품 규제기관 국제연합(ICMRA)을 통해 개발·심사정보를 공유하는 등 국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식약처는 응급환자를 대상으로 1시간 이내에 결과 도출이 가능한 응급용 선별검사 진단시약 긴급사용을 3건 승인했고, 코로나19 진단시약의 신속한 정식허가를 위한 지원도 추진 중이다.

 

정부는 시설·장비와 연구개발 서비스, 빅데이터 제공 체계를 확립해 민간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체계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립보건연구원은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필요한 공공 생물안전시설(BL3, Bio-Safety Level3)에 대한 활용 신청을 받아 총 14개 과제 중 8개 과제는 연계 완료했고 나머지 과제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과기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은 출연연구기관 등이 보유한 인프라 및 인력을 활용해 치료제 및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약효분석, 동물실험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달 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임상역학정보를 공개해 국내 연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고, 특허청은 국내·외 ‘항바이러스제 특허정보집’을 발간해 특허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 범정부 지원위원회 산하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에서는 47개 사(社)를 대상으로 심층상담을 실시 중인데, 총 170건의 애로사항을 접수해 그 중 80건을 해결했고 90건은 관계부처에서 조치 중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을 발표한 후 한 달여 동안 치료제와 백신 개발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을 추진해 왔다.” 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공모기간 단축 등을 통해 추가경정예산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필수적이며, 지원대책 추진과정의 면밀한 검토와 평가를 통해 보다 세부적이고 현장에 효과가 있는 지원 대책을 실행하는데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국가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도록 감염병, 의료기기, 바이오 빅데이터, 신약개발 등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