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한 덴마크 대사, 코로나 대응 선도 일산병원 방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1:43]

주한 덴마크 대사, 코로나 대응 선도 일산병원 방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09 [11:43]

▲ 주한 덴마크 옌센 대사가 국내 코로나19 대응을 앞장서서 이끌고 있는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을 방문했다. 


【후생신보】주한 덴마크대사관 방문단이 지난 8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상황과 보험자병원의 역할을 직접 보기 위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김성우)을 방문했다.

 

아이너 옌센 대사, 참사관, 상무관 등 덴마크대사관 대표단은 이날 일산병원 정문의 출입자통제시스템(키오스크 및 QR코드시스템)을 체험하고 SaFE 클리닉(선별진료소, 안심외래진료소, 감염안전 검체채취부스), 음압격리병실 등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일산병원의 방역현장을 둘러보며 진행 과정과 노하우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특히, 옌센 대사는 코로나19 감염 의심환자가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감염안전 검체채취부스에서 채취하기까지의 시현 과정을 지켜보며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의 일선 현장을 직접 체험했다.

 

이어 한국의 건강보험에 대한 소개와 역할,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기능에 대한 설명을 듣고, 덴마크의 의료시스템과 비교하며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성우 병원장은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 현장의 어려움이 더해가는 가운데 병원 방역의 표준을 만들고 있는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에 관심을 가져준 데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우리의 노하우가 덴마크의 병원 방역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옌센 대사는 “코로나19라는 감염 재난 상황에서 한국의 방역시스템이 세계적으로 선도적인 대처를 하고 있는데, 직접 의료현장을 보며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직원들의 노력에 감명 받았다”며 “향후 두 나라의 의료계가 상호교류하고 협력을 아끼지 말자”고 제안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