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바이러스, 내분비계 손상시킨다

신인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0:26]

코로나바이러스, 내분비계 손상시킨다

신인희 기자 | 입력 : 2020/07/03 [10:26]

코로나바이러스가 내분비계를 손상시킬 수 있다.

 

미국 내분비학회 저널 ‘Journal of the Endocrine Society’에 코로나19가 내분비계를 손상시키고 내분비장애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논문이 게재됐다.

 

2003년 사스(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은 피로를 동반한 바이러스성 질환 후 증후군(post-viral syndrome)을 일으키고 뇌하수체 손상으로 인한 부신기능부전이 그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사스와 관련한 부신기능부전은 보통 1년 내에 회복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리랑카 국립병원의 Noel Pratheepan Somasundaram 박사에 따르면 코로나 19 바이러스(SARS-CoV-2)가 ACE2 수용체에 결합해서 내분비세포에 침투할 수 있으며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내분비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사용되는 스테로이드제 덱사메타손(dexamethasone)을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여하면 사망률을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된 바 있다.

 

The Endocrine Socie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