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나제약 ‘레미마졸람’, FDA 신약 허가 승인

美 ‘시술진정’ 적응증으로…日에선 전신마취 적응증 획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0:03]

하나제약 ‘레미마졸람’, FDA 신약 허가 승인

美 ‘시술진정’ 적응증으로…日에선 전신마취 적응증 획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7/03 [10:03]

【후생신보】 하나제약(대표 이윤하)은 독일 파이온(PAION) 사의 미국 판권 보유사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마취제 신약 ‘레미마졸람’의 신약 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레미마졸람은 지난 1월 일본에서 전세계 최초로 전신마취로 신약 허가된 이후 두 번째로 미국에서 시술진정으로 신약 허가를 획득, 판매에 나서게 됐다.

 

파이온 대표 Dr. Jim Phillips는, “레미마졸람(미국상품명 BYFAVO)의 미국 판매 승인은 파이온사의 설립 이후 가장 중요한 이정표”라며 “지난 1월 일본에 이어 미국에서의 허가 승인은 여러 국가에서 레미마졸람의 판매 승인에 청신호가 될 것이며, 유럽 포함 주요 파트너 국가들에서 레미마졸람의 연내 허가 승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유럽에서는 주요병원의 요청으로 코로나19 중환자(ICU)에서 레미마졸람의 동정적 사용이 승인된 바 있다. 일본 및 미국에서 각각 허가 승인된 전신마취, 시술진정 적응증에 이어 중환자(ICU)에의 적응증 확대도 기대되고 있다.

 

레미마졸람은 미다졸람과 레미펜타닐의 장점을 결합한 신약으로, 신속한 작용 발현과 회복, 안전성 및 역전제를 보유한 신약이다.

 

하나제약은 지난 2013년 독일 PAION사와 레미마졸람의 한국 임상 3상 진행에 대한 개발권과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2018년 10월까지 12개의 대학병원과 진행한 국내 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쳐 레미마졸람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뒤 2019년 12월 식약처에 신약 허가신청을 제출했다. 지난 1월 하나제약은 레미마졸람의 국내 독점판매권에 이어 추가로 동남아시아 주요 6개국에 대한 독점 판권을 추가로 확보한 이후 글로벌 수출물량도 확보한 상태이다.

 

이윤하 대표는 “일본에 이어 이번 미국에서의 신약 허가 승인으로 전세계에서의 레미마졸람의 발매가 더욱 가까워졌다“며, “국내도 허가 즉시 본격적인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국내 및 동남아시아 주요 6개국 뿐만 아니라 선진규제시장에 완제공급을 목표로 하길 주사제 신공장의 적기 완공과 동남아 6개국에서의 빠른 허가승인을 위한 제반업무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나제약, 레미마졸람, 파이온, 전신마취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