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HK inno.N, 코로나19 백신 개발 착수

CEVI(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과 후보물질 기술이전 협약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0:03]

HK inno.N, 코로나19 백신 개발 착수

CEVI(신종바이러스)융합연구단과 후보물질 기술이전 협약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6/10 [10:03]

▲ HK inno.N이 지난 9일 한국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기술이전 협약을 진행했다.(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左>과 HK inno.N 고동현 연구소장)     ©문영중 기자

 

【후생신보】한국콜마의 자회사인 HK inno.N(구 CJ헬스케어)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뛰어 들었다.

 

HK inno.N은 지난 9일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열린 ‘CEVI(신종바이러스) 융합연구단 기술이전 협약식’에서 COVID-19(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기술이전 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에 돌입했다.

 

HK inno.N이 이전 받은 ‘고효능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SARS-CoV-2·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CEVI 융합연구단에 의해 개발됐다.

 

HK inno.N에 따르면 이전 받은 신규 백신 후보물질은 합성 항원 백신으로, 현재 개발 중인 타 후보물질보다 백신 효능을 나타내는 ‘중화항체능’이 3배에서 5배 높다. ‘중화항체능’은 백신 항원을 몸에 투여했을 때, 인체에서 항원과 결합해 항원의 활성을 무력화시키는 항체 생성능력이다. 중화항체능이 높다는 것은 경증뿐 아니라 중증 환자도 코로나19 예방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단체는 전임상 및 임상시험 등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추후 신규 폐렴구균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도 수행할 예정이다.

 

HK inno.N은 신약, 바이오 의약품 분야 연구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대한민국 30호 신약)은 전세계 23개국에 진출했고 EPO제제를 세계에서 3번째로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다. 이 밖에 2가 수족구(1상 승인), 두창, 폐렴구균 백신 등을 연구 중이다.

 

HK inno.N은 “그간 쌓아온 바이오의약품 개발 역량을 이번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식약처가 승인(6.8 기준)한 코로나19 임상시험은 총 13건 이었다. 치료제 임상이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백신 임상이 1건 이었다.

 

또, 지난 8일 기준 미국국립보건원(NIH)의 ClinicalTrials.gov에 신규 등록된 코로나19 관련 약물 중재 임상시험은 858건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cJ헬스케어, HK inno.N, 코로나19, 백신, 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