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국대병원 김아람 교수, 한국연구재단 연구과제 선정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09:30]

건국대병원 김아람 교수, 한국연구재단 연구과제 선정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6/01 [09:30]

【후생신보】 김아람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재발성 방광염에 대한 항생물질학 개발’을 주제로 한국연구재단에서 공모한 2020년도 국책 연구과제에 선정되어 연구비 1억 5천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번 연구는 2020년 5월부터 3년간 김아람 교수가 연구 책임자를 맡아 패혈증 연구의 권위자인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면역학 교실 박영민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아람 교수는 “재발성 방광염은 예방법이 없어 항생제 남용으로 인한 내성이 생기게 된다”며 “내성 위험성이 없는 항생제를 개발하고 세포 내로 투과시키는 기술을 접목해 더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이 가능하도록 연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아람 교수는 지난 2019년에도 ‘난치성 방광 질환에 대한 치료 기술 개발’을 주제로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줄기세포학교실 조쌍구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한국연구재단 국책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