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대병원 김혜숙 간호사, 내과학회지 논문 게재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1:09]

전남대병원 김혜숙 간호사, 내과학회지 논문 게재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5/28 [11:09]

【후생신보】 김혜숙 전남대병원 심장센터 심장초음파실 간호사의 석사학위 논문(지도교수 순환기내과 정명호)이 국내 권위 있는 학술지인 대한내과학회지에 게재됐다.

 

김 간호사의 논문은 ‘급성심근경색증 환자에서 관상동맥 중재술 후 허혈성 심근병증 예측인자’라는 제목으로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급성심근경색증 환자 중 성공적인 관상동맥 중재술을 받고서 퇴원 전·후 심장초음파 검사를 받은 환자 547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이다.

 

논문은 성공적인 관상동맥 중재술 후에도 좌심실 구현율이 50% 미만, 좌실실 이완기말 내경이 55mm 이상 그리고 초기 승모판 혈류속도와 초기 승모판륜 속도와의 비가 15 이상인 환자에게서 허혈성 심부전증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 논문은 대한내과학회지 6월호에 게재될 예정인데 간호사 논문이 대한내과학지에 실리는 경우는 매우 드문 경우이다.

 

또한, 심근경색증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수 있어 임상적 가치가 매우 커서 심근경색증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근경색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으며, 국내 대표적인 급성 심근경색증 등록연구의 주관연구기관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