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혈액형불일치 간이식 성공

母 위해 두 달 만 15kg ↓ 女…덕분에 수술 7일만 손잡고 병원 나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0:05]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혈액형불일치 간이식 성공

母 위해 두 달 만 15kg ↓ 女…덕분에 수술 7일만 손잡고 병원 나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5/28 [10:05]

【후생신보】 간암 등을 앓고 있는 어머니에게 간을 주기 위해 하루 한 끼 씩 두 달 간 15kg을 감량한 딸의 정이 주목받고 있다. 딸 덕분에 모녀는 함께 손잡고 무사히 병원 문을 나설 수 있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유태석 외 간이식 수술팀, 경험 많은 병원 장기이식 교수팀의 협진으로 간암, 알코올성간질환, 간신증후군 등 3가지 질환을 앓고 있는 52세 김 모씨에게 25세 딸 이 씨의 간이식이 성공적으로 이식됐다고 오늘 밝혔다.

 

3가지 질환을 동시에 진단받은 김 씨는 유일한 희망은 간이식 뿐이었다. 딸과 아들 두 자녀 중 먼저 아들이 간을 기증하기로 했다. 하지만 아들의 간은 크기가 너무 작아 이식이 불가능했다.

 

이에 이 씨는 혈액형은 다르지만 기증에 나서기로 했지만 복병을 만났다. 이식 접합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진행된 검사에서 딸의 지방간이 발견, 몸무게 감량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 씨는 하루 한 두 끼 이외 어떠한 음식도 입에 대지 않았다. 한 두 끼 식사마저도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가 전부였다. 직장까지 다니고 있어 쉽지 않은 일 이었다. 하지만 그 덕분에 두 달 만에 15kg 감량에 성공했고 검사결과 지방간 소견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수술은 지난달 9일 진행됐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딸의 간 70%가 어머니에게 잘 이식된 것. 병원 측에 따르면 모녀 모두 몸 상태가 빠르게 회복돼 수술 하루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이동할 수 있었다. 특히 수혜자인 어머니의 회복속도가 놀라웠다.

 

유태석 교수는 “일반적으로 이식수술 후 기증자보다 수혜자가 회복에 좀 더 오랜 시간이 걸리는데, 김 씨의 경우 오히려 기증자인 딸의 몸 상태를 걱정하며 입원기간 ‘딸을 좀 더 살펴달라’고 부탁했었다”고 말했다.

 

외과 조원태 교수는 “생체 간이식의 경우 가족 간에 이뤄지기 때문에 기증자가 감량이 필요한 경우 한 달 만에 5kg 정도 감량하는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kg을 감량한 것은 믿기 힘든 일”이라며 “어머니를 위한 딸의 의지와 정신력에 의료진 모두 놀라고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빠른 회복속도를 보인 모녀는 수술 일주일 만에 손을 잡고 함께 병원을 나설 수 있었다.

 

한편, 코로나19의 공포가 극심했던 3~4월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이번 혈액형불일치 간이식 성공은 모두 협진과 철저한 준비 덕분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