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H+양지병원, (사)한국수입협회 K-의료 확산, 의료관광 업무협약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09:26]

H+양지병원, (사)한국수입협회 K-의료 확산, 의료관광 업무협약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27 [09:26]

【후생신보】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 김상일) 은 (사)한국수입협회 (회장 홍광희) 와 K-의료 확산과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 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26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 병원 김철수 이사장, 김상일 병원장과 김정현 부속 H+양지국제병원장, 한현미 국제협력 본부장, (사)한국수입협회의 홍광희 회장, 최유섭 부회장, 박성수 상근 부회장, 김헬렌 통상추진위원장, 조중현 국제협력담당 상무 등 10여명의 양 기관 임직원이 참석했다

 

한국수입협회는 1970년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8천여 개 수입 기업이 회원사로 등록되어 있다.

 

현재 협회는 세계 100여개 국가의 6만여 해외 공급선 으로부터 주요 원자재, 완제품, 첨단 소재와 부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품목을 국내 시장에 소개하는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수입 사절단 파견 및 비즈니스 세미나 개최와 정부 위임 업무, 수입관련 연구, 조사, 교육 등 무역 진흥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파트너쉽을 보유한 회원사 임직원의 건강검진 등 의료지원을 제공하는 한편, 전 세계 100여개 정부기관 및 주한외국공관, 무역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되었다.


이번 협약으로 병원측은 (사)한국수입협회와의 공조로 K-의료 확산은 물론 의료관광분야의 신규 시장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