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AI와 재활치료 접목한 최고 치료 제공

힘찬병원-네오펙트 MOU 체결, 정보교환과 신기술 연구 공동 진행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0:02]

AI와 재활치료 접목한 최고 치료 제공

힘찬병원-네오펙트 MOU 체결, 정보교환과 신기술 연구 공동 진행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4/24 [10:02]

【후생신보】 힘찬병원(원장 이수찬)이 인공지능과 재활치료를 접목해 최고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힘찬병원은 지난 23일 목동힘찬병원에서 네오펙트와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AI)을 관절·척추질환 환자들의 재활치료에 접목해 환자들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제공하기 위해 긴밀한 상호 정보교환과 신기술 연구를 공동 진행하고, 나아가 디지털 재활기기 및 재활 플랫폼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수찬 원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환자들에게 보다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절·척추 수술 후 재활치료가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연구와 제품개발을 통해 수준 높은 재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힘찬병원은 현재 수술성공률과 환자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짐볼이나 토구 등을 이용한 소도구치료, 슬링치료, 도수치료 등 다양한 재활프로그램을 도입,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관절과 척추질환 환자의 재활에 더욱 차별화된 역량을 보유하며, 향후 AI의료를 선도해나가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네오펙트는 근골격계와 신경계 환자들의 재활을 위한 AI기반 재활기기와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힘찬병원, 네오펙트, 인공지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