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웅그룹, 코로나19 임상 준비 중

파스퇴르연구소 ‘니클로사마이드’ 성분…7월 착수 목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4/16 [09:57]

대웅그룹, 코로나19 임상 준비 중

파스퇴르연구소 ‘니클로사마이드’ 성분…7월 착수 목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4/16 [09:57]

 

【후생신보】 파스퇴르와 대웅그룹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 협력에 착수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이하 파스퇴르)는 연구결과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매우 뛰어난 것으로 밝혀진 ‘니클로사마이드’ 성분에 대해 대웅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와 대웅제약이 임상시험 진입을 준비 중에 있다고 최근 밝혔다.

 

과기정통부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 지원으로 파스퇴르가 진행한 약물재창출 연구결과에 따르면, ‘니클로사마이드’(Niclosamide 구충제)는 세포실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국내외에서 연구가 진행중인 ‘렘데시비르’(Remdesivir 에볼라치료제) 대비 40배, ‘클로로퀸’(Chloroquine, 말라리아치료제) 대비 26배 높은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활성을 보였다.

 

이 같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니클로사마이드는 경구 복용시 인체 내 혈중 농도 유지가 되지 않는다는 점에 단점으로 꼽혀왔다.

 

대웅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는 약물전달시스템 기술을 이용해 약물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복용 편의성과 함께 부작용을 개선하는 R&D 전문기업이다. 지난 2019년 ‘니클로사마이드’의 혈중농도를 유지하는 새로운 제형 ‘DWRX2003’ 개발에 성공한 뒤, 국내 최대 규모의 비임상 연구기관(CRO) ‘노터스’와 공동연구로 난치성 폐질환 치료제로 개발해 왔다. 올해 초 ‘DWRX2003’은 난치성 폐질환 치료제로 동물실험에서 폐조직 점액질 분비 저해를 통한 호흡곤란 개선효과와 염증세포 침윤 억제를 통한 사이토카인 폭풍 제어효과를 확인했다.

 

대웅테라퓨틱스는 이번 파스퇴르 연구 결과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제로 동시 개발을 결정하고 대웅제약과 5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주도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영장류 효능시험을 거쳐 7월 임상시험계획을 식약처에 신청할 예정이다.

 

‘DWRX2003’의 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에 최근 발표된 독일 연구팀의 결과에 따르면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한다. 바이러스에 작용하여 RNA 게놈합성을 저해하는 것으로 알려진 렘데시비르와는 달리 세포에 작용하므로 내성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예측된다.

 

파스퇴르 류왕식 소장은 “니클로사마이드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추진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연구 역량과 대웅테라퓨틱스의 개발 기술이 접목돼 약물재창출 연구의 정수를 보여주는 고무적인 사례”라며, “후속 개발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웅테라퓨틱스 이민석 대표는 “‘DWRX2003’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결과 코로나19에도 우수한 효과가 입증된 성분으로 난치성 폐질환 치료제와 코로나19 치료제로 빠르게 개발할 계획이다”라며, “‘DWRX2003’은 항바이러스 효과뿐 아니라, 중증 감염환자에서의 폐 조직에 대한 합병증 억제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대웅제약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대웅테라퓨틱스와 공동개발 및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등 정부지원 연구기관과 긴밀하고 유기적인 협력을 도모하겠다”며, “의료현장에 도움이 될 만한 성과가 조속히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대웅테라퓨틱스, 코로나19, 약물재창출, 니클로사마이드,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구충제, 에볼라 치료제, 말라리아 치료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