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노보, 노보파인 플러스 출시

기존 주사 바늘 보다 길이 짧고 통증은 줄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3:23]

노보, 노보파인 플러스 출시

기존 주사 바늘 보다 길이 짧고 통증은 줄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4/10 [13:23]

【후생신보】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대표 라나 아즈파 자파, 이하 노보)은 자사의 펜니들 ‘노보파인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노보파인 플러스는 성장호르몬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 노디트로핀 주사 시 통증을 감소시켜 치료 순응도를 개선코자 출시됐다.

 

노보파인 플러스는 주사침 길이가 4mm 밖에 되지 않아 근육 주사의 위험을 감소시키고, 기존 주사 바늘보다 짧고 머리카락 약 2가닥에 해당하는 32G 굵기의 극세침으로 주사 시 통증이 적다.

 

특히, 해당 펜니들은 노디트로핀 뿐 아니라 타사 성장호르몬 치료제, 노보의 인슐린 및 GLP-1 제품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노보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이번 노보파인 플러스 출시로 성장호르몬 치료가 필요한 국내 성장 장애 환자들에게 노디트로핀의 임상적 혜택을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노보의 성장호르몬 치료제 노디트로핀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처방 1위’ 제품으로서 올해로 출시 32주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 2018년 말부터 디바이스를 업그레이드해 노디플렉스로 공급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