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한, 레이저티닙 기술료 430억 수령 예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4/08 [16:14]

유한, 레이저티닙 기술료 430억 수령 예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4/08 [16:14]

【후생신보】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이 지난 2018년 11월 얀센에 약 1조 4,000억 원 규모로 기술 수출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lazertinib)의 개발 진행에 따른 3,500만 달러(약 432억원)의 기술료를 수령할 예정이라고 공시를 통해 금일 밝혔다.

 

이번 단계별 성과 기술료는 양사의 공동개발 계획에 따라 레이저티닙과 얀센의 amivantamab(JNJ-61186372)의 병용요법에 대한 본격적인 임상개발이 확정된데 따른 첫 번째 기술료다. 유한은 향후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단계별로 추가적인 기술료를 수령할 수 있다.

 

한편, 레이저티닙은 EGFR 돌연변이 표적 항암제로 지난해 종양학 전문학술지인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임상1/2상 시험의 안전성 및 항종양 효과를 발표한 바 있다.

 

또, 미국임상암학회(ASCO) 포스터 발표 및 암연구 전문학술지인 클리니컬 켄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과 높은 약물 뇌투과도에 기인한 폐암의 뇌전이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