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입원 가능

5일부터 시행, 환자·의료진 보호 및 병원감염 확산 방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14:44]

서울대병원,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입원 가능

5일부터 시행, 환자·의료진 보호 및 병원감염 확산 방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4/06 [14:44]

【후생신보】  앞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서울대병원은 환자, 의료진 보호와 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입원 예정자 스크리닝’을 5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상은 1박 이상 입원 환자로 입원 전일 병원을 방문해 외부에 설치된 입원환자 전용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일반병동 혹은 격리병동으로 입원할 지 여부를 결정한다.

 

입원환자 전용 선별진료소는 워킹스루 형태로 운영된다. 또한 보호자는 대상이 아니지만 입원 후 병동에서 매일 스크리닝을 한다.

 

한편 김연수 원장은 “감염병 확산으로 여전히 위기상황이지만 대학병원은 중증 희귀난치질환 치료를 멈출 수 없다”며 “조금 불편하고 번거로울 수 있지만 잠재적 피해를 막기 위한 강력한 예방조치는 결국 환자의 건강한 퇴원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