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양대병원,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간호사 파견

“제 역할 다하고 무사히 돌아오겠습니다!”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09:12]

건양대병원, 대전시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간호사 파견

“제 역할 다하고 무사히 돌아오겠습니다!”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3/26 [09:12]

【후생신보】 “꼭 하고 싶었던 일인데 저를 믿고 보내주신 건양대병원 구성원들에게 감사하고, 지역 시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돌아오겠습니다”

 

대전시가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으로 대전 동구 산내로 소재 제2시립노인요양병원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간호사 한 명을 파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파견되는 간호사는 건양대병원 62병동에서 근무하고 있는 서재정(28) 간호사로, 파견 즉시 현장에 투입되어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건강을 돌보게 된다.

 

서 간호사는 대구 출신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한 의료진 파견 공문이 접수되자 주저 없이 지원했다.

 

딸의 건강을 걱정하는 가족들의 반대를 우려해 몰래 지원했다가 추후 사실대로 얘기하고 설득하자 오히려 지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건양대병원 간호부에서도 서 간호사의 뜻을 존중해 파견근무를 허락했으며, 무사히 다녀오라는 의미에서 각종 생필품 등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며 응원했다.

 

서 간호사는 “처음에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지역 시민을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다”며, “좋은 경험으로 여기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이혜옥 간호부장은 “마치 내 딸을 보내는 것 같이 마음이 짠하고 걱정도 되지만 병원을 대표해 파견되는 만큼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무사히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