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크론병 환자, 근감소증 주의해야

분당서울대병원 윤혁 교수팀, 51%서 근감소증 확인…염증 심할수록 두드러져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0:16]

크론병 환자, 근감소증 주의해야

분당서울대병원 윤혁 교수팀, 51%서 근감소증 확인…염증 심할수록 두드러져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3/19 [10:16]

▲ 윤 혁 교수

【후생신보】  크론병 환자는 근육량이 줄어드는 ‘근감소증’을 주의해야 할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크론병 염증이 심할수록 근감소증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윤혁 교수팀은 크론병과 같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경우 근감소증이 연관돼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대사성 질환, 종양 등의 질병 혹은 노인인구와 관련해 근감소증의 역할이 부각돼 관련 연구들이 쏟아지고 있다.

 

아울러 체내 근육량 및 근력이 감소하는 근감소증은 크론병과 같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도 빈도가 높고 이로 인해 질병의 예후에도 부정적일 수 있다는 연구들도 서양에서는 보고되고 있었다.

 

하지만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 근감소증에 대한 현황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었다.

 

윤 교수팀은 한국인에 특화된 기준을 사용해 크론병을 진단받은 환자 79명(평균나이 29.9세)을 대상으로 근감소증의 빈도(현황)를 분석한 결과, 79명 중 총 40명(51%)의 환자에서 근감소증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염증이 심한 환자일수록 근감소증이 두드러지게 나타났으며 빈혈과 영양불량과도 상관성이 있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윤혁 교수는 “근감소증은 젊은 연령층 보다는 주로 노인 건강을 위협하는 문제로 알려져 있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를 보면 크론병 환자의 평균 연령이 29.9세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절반 이상의 환자에서 근감소증이 발생한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결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통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환자 중 약 1/3에서는 신체적 활동이 감소한다. 아울러 식욕감퇴와 영양결핍으로 인해 근육량과 근력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

 

반면에 적절한 신체활동이나 운동은 염증성 장질환의 악화를 방지하고 질병을 이겨내는 데 여러 측면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

 

윤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근감소증을 예방하고 질병 관련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도록 염증이 조절된 이후에는 근력 운동 및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면서 보다 활발하게 신체활동을 실천하는 것이 좋다”며 “달걀, 생선과 같은 양질의 단백질 섭취를 늘리고 비타민D 보충제를 섭취하거나 햇볕을 자주 쬐는 것 또한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윤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대한장연구학회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편 크론병은 소화관 전체에 어느 부위에서든지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으로 과거에는 서구에서 흔한 질환이었으나 최근에는 생활환경 등의 변화로 인해 국내에서도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흔한 증상은 설사, 복통, 체중감소 등이며 약 30~50% 정도의 환자에서는 재발성 항문 주위 치루가 동반되기도 한다.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장폐쇄, 복강 내 농양, 누공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해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