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3/12 [13:44]

순천향대 천안병원,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3/12 [13:44]

【후생신보】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이 계약직 교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 훈훈함을 주고 있다.

 

12일, 순천향대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 등에 따르면 노사가 협의해 무기계약직 교직원 181명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으며, 이중 1년 이상 재직한 교직원 104명은 이달 1일 부로 우선 전환을 완료했다.

 

무기계약직은 단기계약직 교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정년을 보장해준 직군으로 임금, 승진 등에서 정규직과는 다른 기준이 적용된다.

 

이번 정규직 전환 결정은 병원노사가 공동 TF까지 조직하고, 3년간의 오랜 협의 끝에 거둔 결실이다. 지난 2018년 병원노사는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하면서 ‘일자리 질 개선 공동 TF’를 출범시킨 바 있다.

 

이문수 병원장은 “성숙한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어려운 시기에 함께 나누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중부권 최종 거점병원으로서 코로나19 극복의 최일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문수 병원장, 무기계약직, 정규직,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문수 병원장, 무기계약직, 정규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