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태환 교수 “‘익세키주맙’ 강직성 척추염 새 대안”

릴리 ‘탈츠’ 적응증 추가…판상 건선,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이어 3번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0:47]

김태환 교수 “‘익세키주맙’ 강직성 척추염 새 대안”

릴리 ‘탈츠’ 적응증 추가…판상 건선,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이어 3번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3/02 [10:47]

【후생신보】 릴리의 탈츠가 적응증을 추가했다.

 

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는 자사의 인터루킨-17A(IL-17A) 억제제 ‘탈츠’(성분명: 익세키주맙)가 지난달 27일 식약처로부터 성인 활동성 ‘강직성 척추염’ 치료제로 적응증을 확대 승인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탈츠는 기존 국내에서 허가 및 급여를 인정받은 중등도에서 중증의 성인 판상 건선, 성인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과 더불어 3개의 질환에 대한 적응증을 획득하게 됐다.

 

탈츠의 이번 적응증 추가 획득은 두 건의 무작위 배정, 이중맹검 연구인 COAST-V, CoAST-W에 근거하고 있다.

 

COAST-V는 기존에 생물학적 항류마티스제제(bDMARD)를 투여받은 적이 없는 활동성 강직성 척추염 환자 34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탈츠 투여군은 치료 16주차에 통증, 염증, 기능 등 강직성 척추염의 증상을 측정하는 척도인 ‘ASAS40’을 달성한 비율이 위약 투여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또, TNF 억제제에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이거나 불내성을 보이는 강직성 척추염 환자 316명을 대상으로 한 COAST-W 임상연구에서도 치료 16주차에 탈츠 투여군은 위약 투여군 대비 더 높은 ‘ASAS40’을 달성 비율을 나타냈다.[위약 투여군 12.5%;/ 탈츠 투여군(Q2W) 30.6%; P = 0.003)/ 탈츠 투여군(Q4W) 25.4%; P = 0.017)]. 질병활성도, 기능, 삶의 질, 자기공명영상(MRI)등에서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을 확인했다.

 

전반적으로 강직성 척추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2건의 임상에서 탈츠의 안전성 프로파일은 이전 판상 건선 환자에서 관찰된 안전성 프로파일과 일관되게 나타났다.

 

한양대 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김태환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 환자 중 일부는 현 치료제로 충분한 효과를 얻지 못 하거나 부작용을 경험하고 있어 대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익세키주맙은 COAST-V와 COAST-W 임상연구에 이어 식약처 적응증 승인을 통해 새로운 옵션으로 인정받은 만큼, 국내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치료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