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트루리시티 분기 매출 ‘100억’ 찍다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09:52]

트루리시티 분기 매출 ‘100억’ 찍다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26 [09:52]

【후생신보】제2형 당뇨병 치료제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가 분기 매출 100억을 돌파했다.

 

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는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가 지난해 4분기에만 전년대비 30% 이상 성장한 102억 원의 매출(IMS헬스 데이터)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트루리시티는 지난해 375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39% 성장했다. 매출액 기준 전체 당뇨병 주사 치료제 시장 점유율은 28.6%, 기저 인슐린을 제외한 GLP-1 유사체 시장에서는 85.9%를 기록하며 사실상 독주했다.

 

트루리시티는 지난 2016년 국내 출시됐다. 이후 단독부터 인슐린 병용까지 단계별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 및 안전성 등을 바탕으로 지속 성장 중이다. 또한 인슐린 글라진 대비 저혈당 위험을 낮추는 한편, 체중 감소에 대한 연구 결과를 보유하며 제 2형 당뇨병의 새 치료 옵션으로 평가되고 있다.

 

일주에 한번 투여하는 주사 회수, 별도 용량 조절이 필요 없는 점들도 트루리시티의 성장에 힘을 보탰다는 평가다.

 

한국릴리 마케팅부 총괄 조은영 부사장은 “국내 제 2형 당뇨병 치료제 시장에서 트루리시티의 지속 성장은 투여 편의성 및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를 비롯한 다양한 부가적 치료 혜택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루리시티의 2019년 글로벌 매출액은 전년 대비 29% 증가한 약 41억 2,780만 달러, 2019년 4분기의 경우 약 12억 810만 달러의 매출을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6년 출시 이래로 줄곧 보령제약과 공동 판매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릴리,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 둘라글루타이드, 인슐린 글라진, 보령제약, 릴리,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 둘라글루타이드, 인슐린 글라진, 보령제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