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 19, 공인된 치료제는 없지만 치료법은 있다”

환자의 면역력을 높이거나 바이러스 증식 억제제 투여
폐렴 좋아져도 바이러스 미검출 입증까지는 입원 격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1:37]

“코로나 19, 공인된 치료제는 없지만 치료법은 있다”

환자의 면역력을 높이거나 바이러스 증식 억제제 투여
폐렴 좋아져도 바이러스 미검출 입증까지는 입원 격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20 [11:37]

▲ 최평균 교수

【후생신보】  ‘코로나 19’는 치료제와 백신이 없어 두려운 질병이라 알고 있다. 그러나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치료제가 없다고 치료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단언한다. 최 교수와의 Q&A를 통해 코로나19의 진단과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Q. 새로 개발된 코로나19 검사법은?

 

A. 호흡기 검체에서 전체 코로나19를 검출할 수 있는 유전자를 증폭해 검사한다.

 

결과가 양성이면 증폭된 산물의 염기서열을 분석한다. 초기에는 중국에서 발표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의 일치 정도를 확인했다.

 

이후 특정 유전자를 찾을 수 있는 정보가 공개돼 지금은 신속검사(Real-Time PCR: 실시간 중합효소연쇄반응)를 시행하고 있다. 

 

Q. 검사 소요시간과 비용은?

 

A. 신속검사만은 2~3시간이 걸리지만 검체 이동, 검사를 위한 사전 준비 등을 포함하면 6시간 정도 소요된다. 결과가 애매해 재검사, 검증을 하면 더 길어질 수 있다.

 

현재 의심환자의 검사비용은 전액 국가부담이다. 의심환자가 아닌 경우에는 비용이 발생해 보건소에 문의해야 한다. 

 

Q. 1차 검사는 음성, 재검 시 양성 이유는?

 

A. 검사를 하려면 일정량 이상의 바이러스가 필요하다. 증상 초기에는 바이러스 양이 미비해 검사를 해도 제대로 나오지 않을 수 있다.

 

정확한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이유를 언급하기는 어렵다. 바이러스 특성과 검사 과정의 문제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Q. 확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곳은?

 

A. 질병관리본부 인증을 받은 병원과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의심환자 관리와 실제 환자를 치료하는 곳이다. 의심환자가 아니지만 검사를 원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지역 보건소로 문의해야 한다. 

 

Q. 치료제가 없는데 입원하면 어떤 치료를 받나?

 

A. 치료제가 없다고 치료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현재 공식적인 치료제가 없는 것은 맞다. 하지만 바이러스 폐렴은 환자의 면역력으로 회복이 가능하다. 그 과정에서 인공호흡기 치료 등 회복을 돕는 보존적 치료를 한다. 또한 동물실험, 세포실험에서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를 보인 약들을 사용한다. 

 

Q. 보통 수준의 면역력을 지닌 성인의 치료는?

 

A. 자료가 많지 않아 일반화하기 어렵다. 한 환자의 예를 들면, 심한 폐렴으로 산소치료를 했는데 발병 2주 이내에 열이 떨어졌고 산소 요구량 회복도 10일 정도 걸렸다. 

 

Q. 폐렴 완치면 바이러스 감염도 완치?

 

A. 폐렴 증상이 호전되어 외래 치료를 할 수 있는 환자도 바로 퇴원시키지 않고 격리 상태를 유지한다.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서다. 폐렴 증상이 좋아져도 바이러스가 더 이상 검출되지 않는다고 입증될 때까지 입원 치료를 하고 있다. 

 

Q. 산모나 신생아 치료는?

 

A. 산모, 신생아도 인공호흡기 사용 등 보존적 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 현재 공인된 치료제가 없어 실험중인 약을 사용한다. 투약 가능 여부는 약마다 다를 수 있다. 참고로, 정보가 완전하지는 않지만 소아 감염의 증상은 가벼운 편이라는 보고가 나오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