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성모병원, 645g 초미숙아 살렸다

15주만에 태어난 초미숙아 135일간 집중 치료로 건강하게 퇴원시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5:16]

의정부성모병원, 645g 초미숙아 살렸다

15주만에 태어난 초미숙아 135일간 집중 치료로 건강하게 퇴원시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17 [15:16]

【후생신보】  의정부성모병원이 초극소저체중출생아를 집중치료를 통해 건강하게 퇴원시켰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급성호흡곤란 증후군을 갖고 25주 1일 만에 645g으로 태어난 초극소저체중출생아(이하 초미숙아) 아기가 135일간의 집중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하였다고 밝혔다.

 

초미숙아는 정상 출생주인 40주보다 15주 가량 일찍 태어났다. 초미숙아는 여러가지 문제들이 있지만 특히 폐포가 완전히 생성되지 않아 폐가 미성숙해 호흡에 큰 문제가 있다.

 

또한 면역력이 극도로 약하고 심혈관기관, 신경계기관, 소화기관, 대사 등 모든 신체 활동에 이상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의정부성모병원에서 태어난 초미숙아도 출생 직후 움직임 및 울음이 없고 온몸에 청색증이 관찰되었으며 산소포화도가 20~30%를 기록하고 심박동수가 60회 미만으로 떨어져 기도삽관을 시행하고 심폐소생술까지 실시했다.

 

초미숙아는 치료를 위해 인공호흡기 치료를 했으며 호흡곤란증후군에 따른 폐계면활성제 주사제 투여 후 점차 심박수와 산소포화도를 회복할 수 있었다.

 

주치의인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이연경 센터장과 의료진은 그 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24시간 집중 치료를 실시했다.

 

아기의 면역력 증진과 괴사성 장염 예방을 위해 초미숙아에게 모유수유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조언을 듣고 어머니 또한 하루도 거르지 않고 모유를 유축했다.

 

이처럼 초미숙아는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의 집중치료를 통해 호흡기를 떼고 스스로 숨쉬기 시작하고 입으로 모유를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해 2.913kg의 몸무게로 퇴원, 지금은 외래진료를 통해 건강을 확인하고 있다.

 

아기 엄마 유씨는 “아이가 이렇게 건강을 찾아 우리 부부에게 돌아올 수 있게 해주신 의료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의정부성모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생명존중이라는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영성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2016년부터 운영 중이며 한차례 리모델링을 통해 확장해 경기북부권역의 고위험 신생아 치료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2019년 2월에는 ‘고위험 신생아 및 미숙아’ 분야 명의인 소아청소년과 이연경, 고선영 교수를 초빙해 미숙아, 신생아 호흡곤란 증후군, 신생아 일과성빈호흡, 황달, 수유 곤란 등 고난이도 소아질환을 표준화된 진료계획과 산부인과와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