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빈센트병원, 혈액난 해소 교직원 헌혈 실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2:25]

성빈센트병원, 혈액난 해소 교직원 헌혈 실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13 [12:25]

【후생신보】  성빈센트병원 교직원들이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은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으로 헌혈이 크게 감소하면서 원활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혈액 재고량 안정화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 12일 교직원 헌혈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에서 헌혈차량을 지원받아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됐으며 56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하루 동안 헌혈을 자처하며 헌혈 차량을 찾는 교직원은 100여명에 달했으나 인력과 시간 관계상 안타깝게 발길을 돌린 교직원도 많았다는 후문이다.

 

교직원 헌혈 행사를 통한 모아진 혈액 모두는 성빈센트병원을 찾는 응급환자 및 외상환자 등 수혈을 필요로 한 환자들을 위해 사용된다. 또한 헌혈 참여자들이 기부한 헌혈증은 사회사업팀에 전달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진단검사의학과 성경숙 팀장은 “혈액 수급이 어려워질 때마다 자발적으로 헌혈에 나서며 환자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몸소 보여주는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헌혈은 성빈센트병원 혈액 재고량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됐을 뿐 아니라 성빈센트병원을 믿고 찾아주시는 환자분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헌혈에 참여한 한 교직원은 “최근 전국적으로 헌혈량이 급감해 혈액이 필요한 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에 헌혈에 참여하게 됐다”며 “헌혈을 통해 환자들의 생명을 살리는데 작게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