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식약처 국장급 인사 2말3초 유력

서울․대전 식약청장 명퇴 따라…바이오생약국장도 교육 파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06:00]

식약처 국장급 인사 2말3초 유력

서울․대전 식약청장 명퇴 따라…바이오생약국장도 교육 파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12 [06:00]

【후생신보】 식약처가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 국․과장급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식약처 안팎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윤형주 서울식약청장에 이어 같은달 31일 김나경 대전식약처장이 명예퇴직했다.

 

또, 강석연 바이오생약국장은 국방대학원으로 파견(교육)됐고 김상봉 마약정책관리관이 그 자리에 임명됐다. 서울과 대전 식약청 그리고 마약관리관 등 국장급 세자리가 공석인 셈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의 그동안 인사 스타일은 공석이 발생하면 해당 부서 운영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후임자를 즉각 임명했다. 하지만 이번 공석은 자리가 비어도 즉각적인 업무 수행에 차질이 덜하다는 평가다.

 

식약처의 정규 인사가 통상적으로 2월말 실시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공석인 국장급 직위에 대한 임명 인사이 이달 말 또는 늦어도 내달 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공석중인 직위에 대해 인사가 단행되면, 그 자리를 또 다른 인사가 임명돼야 하기 때문에 국장급에 대한 중폭 이상의 전보인사가 될 것이라는 식약처 내부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식약처의 국장급 인사가 단행되면 과장급 인사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새로 선임된 국장들은 자신과 코드가 맞는 인사를 과장으로 추천하고 큰 문제가 없는 경우 받아들여졌던게 역대 식약처 인사의 관례였다. 이번에도 이 관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무엇보다 학자 출신으로 파격 보다는 내부 공감을 더 중요시하는 이의경 처장의 인사 스타일도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2말, 3초를 전후로 단행될 것으로 보이는 식약처의 국과장급 인사에 식약처는 물론 관련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