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전선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 대응

입원환자 면회 보호자 1인으로 제한
선별진료소 설치 … 이동식 흉부 엑스레이, 독감검사장비 비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09:25]

대전선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 대응

입원환자 면회 보호자 1인으로 제한
선별진료소 설치 … 이동식 흉부 엑스레이, 독감검사장비 비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1/29 [09:25]

【후생신보】 선병원재단(이사장 선두훈) 대전선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여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전선병원은 29일부터 △보호자 1명을 제외하고 입원환자 면회를 금지할 방침이며,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내부에 이동식 흉부 엑스레이와 독감검사장비를 비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내원객들을 대상으로 중국 방문력을 확인해 최근 15일 이내 중국에 방문했으면 선별진료소로 이동시키기로 했다. 출입구 일부 폐쇄 및 주차구역 통제도 검토 중이다.

 

병원 전 직원들에게도 감염관리 교육을 진행한다. 이미 마스크 착용과 손 위생을 철저히 할 것을 골자로 한 감염관리 지침이 각 부서 직원들에게 전달됐다. 특히 환자 접점 부서 직원들에게는 최고 수준 보호장구인 L evel D 보호장구 등 상황별 보호장구 착·탈의 교육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대전선병원은 내원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면회 제한과 선별진료소 운영 등 사항을 병원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이규은 선병원 경영총괄원장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전 직원이 합심해 신속한 조치에 나서 국민안심병원에 지정된 경험이 있는 등 우수한 감염관리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며, “이번에도 감염병으로부터 환자 및 내원객들의 건강을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