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개소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2 [09:18]

서울대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개소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1/22 [09:18]

【후생신보】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이 지난 20일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를 오픈했다. 2013년 소아전용응급실을 개소한 지 7년 만의 새 단장이다.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소아응급환자를 위한 전담응급센터다. 같은 질병을 앓더라도 소아환자는 증상이나 필요한 장비가 다르다.

 

특히 응급실은 의학적 특수성을 고려한 별도의 진료인력과 시설이 필요하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2015년 전국 9개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를 선정했다.

 

당시 서울대병원은 기존 소아응급실을 유지했지만 인력과 시설을 확충해 지난 3일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새롭게 지정됐다.

 

이번에 개소한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의 면적은 335㎡이며 진료구역을 포함해 총 20병상(진료구역 6, 중증 진료구역 4, 음압격리 1, 일반격리 1, 중환자실 2, 입원실 6)으로 구성됐다.

 

소아응급전담 전문의 6명, 입원전담 전문의 1명, 전공의 2명, 소아응급전담 간호사 21명 등 총 30명의 의료진이 담당한다.

 

김연수 원장은 “몇 번의 시도 끝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를 개소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위급한 환아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김연수 원장, 김한석 어린이병원장, 권운용 응급의학과장을 비롯해 서울소방재난본부 구급관리팀 홍현기 팀장, 보건복지부 최인수 사무관,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중앙응급의료센터 문성우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