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메디컬아이피, 세종병원과 손잡다

뇌혈관질환 예측·진단 연구 통해 AI 솔루션 개발 계획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1:41]

메디컬아이피, 세종병원과 손잡다

뇌혈관질환 예측·진단 연구 통해 AI 솔루션 개발 계획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1/14 [11:41]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이사(左)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 AI 의료영상 분석 및 의료용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가 국내 최초·유일의 Medical Complex(의료복합체)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과 협약식을 갖고 '뇌혈관질환 진단 및 예측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 기관은 단층촬영 영상을 기반으로 뇌혈관질환에 대한 공동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뇌졸중, 뇌출혈, 치매 등 주요 뇌혈관 질환의 예측 및 진단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메디컬아이피 관계자는 “인구 고령화로 뇌혈관 질환 환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를 적시에 예측하고 진단할 수 있는 의료진의 수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해당 분야를 이끌고 있는 메디플렉스 세종병원과 함께 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메디컬아이피는 인공지능과 딥러닝을 기반으로 한 의료영상 분석 및 3D 모델링 기술력을 바탕으로 뇌혈관질환 예측 및 진단에 특화된 솔루션을, 세종병원은 개발에 필요한 의무기록, 영상신호 등 각종 의료 데이터와 자문을 제공하게 된다.

 

메디컬아이피가 방대한 의료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머신러닝, 딥러닝 기술을 극대화한 인공지능 의료영상 솔루션을 개발해 제공함으로써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뇌혈관질환 관련 의료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이사는 “양 기관이 가진 의료영상 분석 기술과 의료데이터, 노하우를 바탕으로 뇌혈관질환 관련 의료기술 수준을 높이는 데 뜻을 모으게 됐다”며 “협약을 계기로 뇌혈관질환에 특화된 솔루션을 공동개발하고, 나아가 의료 산업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양 기관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박진식 이사장은 “갈수록 증가하는 뇌혈관질환의 발생을 사전에 예측하고, 환자 발생 시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진단하기 위해 양 기관이 손을 잡게 됐다”며, “메디컬아이피의 딥러닝 기술과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의 연구활동을 통해 혁신적인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