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성모병원, 아시아 첫 로봇 근종절제술 1,000례 달성

김미란 교수, 저출산시대 독보적인 가임력 지킴이 ‘우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09:13]

서울성모병원, 아시아 첫 로봇 근종절제술 1,000례 달성

김미란 교수, 저출산시대 독보적인 가임력 지킴이 ‘우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2/11 [09:13]

▲ 김미란 교수

【후생신보】  서울성모병원이 아시아 최초로 로봇 근종절제술 1,000례를 달성했다.

 

2009년 4월 첫 로봇 근종절제술을 시작한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김미란 교수는 10년 만에 1,000명의 환자에서 총 4,493개의 자궁근종을 절제했으며 1,000명 환자 모두 자궁을 재건해 가임력을 보존했다고 밝혔다.

 

1,000명의 환자들 중에서 로봇수술 도중 개복수술로 전환된 경우는 단 1건도 없었는데 이는 수술 전 환자의 철저한 평가와 탁월한 팀워크, 첨단 의료기술의 조화로 이뤄낸 결과이다.

 

자궁근종은 여성에게 발생하는 가장 흔한 양성종양이며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2017년 김미란 교수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국내 자궁근종 유병률이 약 4배 증가했으며 특히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에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우리나라 초혼연령과 첫 출산 연령대가 올라가고 OECD 최하위의 출산율이 자궁근종 발생율 증가에 한몫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자궁근종 제거 시 수술 방법은 근종의 크기, 개수 및 위치에 따라 개복수술, 복강경 수술, 로봇 수술 중에서 결정하게 된다.

 

미혼 여성이나 임신을 원하는 여성일 경우 근종 제거 후 가임 능력을 잘 보존하기 위해서는 자궁을 정교하게 재건하기 위한 섬세한 술기가 요구된다.

김 교수는 많은 근종을 제거하면서도 수술 후 유착을 최소화함으로서 자궁과 난소의 기능을 지키는 데에 국내에서 독보적인 술기를 자랑한다.

 

근종의 개수가 많고 크기나 위치가 복강경으로 수술하기 어려워 개복수술이 필요한 케이스까지도 로봇 수술을 적용해 환자들의 가임력을 보존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혈관평활근종이라는 혈관 내 근육인 평활근에 생기는 희귀한 자궁근종 환자의 첫 로봇 수술 치료 사례로 학술지에 보고하기도 했다. 이 환자는 근종 제거 후 자연 임신으로 건강한 아이를 낳을 수 있었다.

 

특히 김 교수는 2010년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환자 맞춤형 자궁근종센터를 개소해 현재까지 센터장을 맡아오고 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자궁근종연구회에서 ‘자궁근종’ 전문 학술도서 발간하기도 했으며 산부인과로봇학회(SKRGS)에서 신임 회장으로 취임, 국내 자궁근종 치료와 연구를 최선봉에서 이끌고 있다.

 

김 교수는 “자궁근종의 발병은 여러 연구에서 분만력과 반비례의 관계에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저출산 시대에 가임기 여성의 자궁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 것은 사회경제적 가치로 환산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미혼여성이나 출산을 원하는 기혼여성에게 발생한 중증의 자궁근종은 매우 심각한데 로봇 수술의 섬세하고 정밀한 기술은 수술 중 자궁 손상을 최소화해 가임력을 보존 하는데 매우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있고 퇴원 후 일상으로의 복귀를 빠르게 한다”며 “로봇수술 후 임신을 원하는 부부들에게서 높은 임신율을 보이는데 이들의 소중한 생명이 탄생하는 것을 보는 것은 매우 보람된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지난 10일 21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보직자와 의료진, 교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 최초 로봇을 이용한 자궁근종절제 및 재건술 1,000례 돌파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