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성모병원 김미란 교수, 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 회장 취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2:50]

서울성모병원 김미란 교수, 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 회장 취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2/09 [12:50]

▲ 김미란 교수

【후생신보】  김미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최근 개최된 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19년 10월부터 2년간이다.

 

김 교수는 국내 및 해외에서 치료하기 어려운 자궁근종 환자들을 로봇수술로 치료해 출산까지 이어지게 해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특히 2010년 환자 맞춤형 자궁근종센터를 국내 대학병원에서 최초로 개소해 현재까지 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서울성모병원 최소침습 및 로봇수술 센터장을 역임했다.

 

김 교수는 “앞으로 2년의 임기 동안 대한 산부인과 로봇학회 회장으로서 산부인과 분야의 로봇수술에 대한 교육, 연구 및 발전에 내실을 기할 뿐 아니라 아시아 산부인과 로봇학회, 유럽 산부인과 로봇학회, 북미 산부인과 내시경 학회 등과 세계 학회와도 활발한 교류와 협력으로 학회 발전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산부인과 로봇수술학회는 2017년 12월 창립한 신생학회이나 여성 질환에 대한 로봇 수술의 적용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다양한 의료진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고 있는 젊은 학회이다.

 

로봇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산부인과 교수진 및 전문의로 구성되어, 매년 2회의 전문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