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길안과병원, 한국 안과전문병원 위상 제고 ‘앞장’

Medicial Travel awards 2019에서 ‘올해의 국제 안과 병원’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09:16]

한길안과병원, 한국 안과전문병원 위상 제고 ‘앞장’

Medicial Travel awards 2019에서 ‘올해의 국제 안과 병원’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2/06 [09:16]

【후생신보】  한길안과병원이 우리나라 안과전문병원의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

 

한길안과병원(원장 손준홍)은 유럽에서 열린 국제적인 의료관광 행사에서 ‘올해의 국제 안과 병원’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길안과병원은 지난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Medicial Travel awards 2019’에서 ‘올해의 국제 안과 병원’을 수상했는데 국내 병원중에는 한길안과병원이 유일하다.

 

이 행사는 의료관광 분야에서 잘 알려진 영국의 ‘International Medical Travel Journal(IMTJ)’이 매년 주최하는 ‘IMTJ summit’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올해는 전 세계 40개국, 250여 명의 의료관광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한길안과병원은 의료·웰니스 부문 중 ‘올해의 국제 안과 병원’ 최종후보에 올라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무어필드 안과병원(UAE)과 프린스 안과병원(말레이시아)을 제치고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와함께 행사에 참여한 보건산업진흥원은 2개 부문(웹사이트, 올해의 의료관광 목적지)에서 수상해 한국 의료관광의 위상을 높였다.

 

손준홍 원장은 “쟁쟁한 글로벌 안과병원들과 경쟁에서 이겨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수상을 원동력 삼아 ‘세계 속의 글로벌 안과전문병원’으로 모자람이 없도록 의료의 질과 시설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길안과병원은 연간 21만 명이 넘는 환자가 찾고 백내장 수술을 6,000 건 이상 시행하는 안과전문병원이다. 또한 국내 안과전문병원 중 유일하게 보건복지부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인천광역시 ‘외국인환자 유치 선도 의료기관’으로 지정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