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리,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 설립

중국 북경협화병원과 임신성 당뇨 포함 광범위한 연구 개발 협약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0:14]

코리,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 설립

중국 북경협화병원과 임신성 당뇨 포함 광범위한 연구 개발 협약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1/19 [10:14]

▲ 코리 설립자 임종윤 대표(좌)가 북경협화의학재단 쟝위신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후생신보】 한미약품 그룹 계열사 코리(COREE, 대표 임종윤)가 지난 15일, 중국 의료기관인 북경협화병원(Peking Union Medical College Hospital)의 의학 재단과 함께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 설립에 대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 전문 기금 설립은 대사성 질환과 선천적 결손증의 발생 확률을 낮추고, 산모와 아기의 안전과 건강 증진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북경협화의학재단(Peking Union Medical Foundation) 이사장 쟝위신, 북경협화병원 산부인과 쉬링 교수, 프로젝트 담당 마량쿤 책임교수 그리고, 코리의 임종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의 장남인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가 설립한 코리는 연구와 벤처 투자, 신사업 인큐베이션을 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아시아와 유럽, 미주에 현지 법인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지난 2017년 중국과 이탈리아에서 세계 최초의 산모와 어린이를 위한 바이오뱅크 '마더 앤 차일드 앤 비욘드 바이오뱅크'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 ‘전문 기금 설립’을 통한 공동 연구 결과는 산모와 신생아의 대사성 질환 발병 원리 연구와 예방과 치료, 그리고 유전적 관련성 연구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그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임신 중 약물치료가 불가능한 임신성 당뇨병(GDM,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에 대한 근원적인 치료와 연구를 중점의 과제로 두고 있다.

 

코리와 북경협화병원은 또, 산모와 신생아 영역의 모바일 의료 혁신 모델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중국인 산모와 어린이들을 위한 의료 빅데이터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북경협화의학재단의 쟝위신 이사장은 “북경협화병원은 마더 앤 차일드 앤 비욘드 바이오뱅크와 같은 혁신적인 교류를 통해 중국 병원 순위에서 1위로 선정됐다”며 “협화병원은 이번 공동 연구를 제 1호 프로젝트로 바라보고 있으며, 최선의 결과를 찾기 위해 양국의 최고 의료진, 연구진과 협업하겠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북경협화의학재단은 이날 협약식에서 임종윤 대표에게 그간의 후원과 협력, 지속적인 연대에 감사한다는 의미에서 감사패를 전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