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KMI한국의학연구소, 2019년 그린처방의원 선정

의약품 적정하게 처방해 국민건강증진 기여… 1년간 인센티브 혜택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5:45]

KMI한국의학연구소, 2019년 그린처방의원 선정

의약품 적정하게 처방해 국민건강증진 기여… 1년간 인센티브 혜택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21 [15:45]

【후생신보】 KMI한국의학연구소 강남검진센터(한국의학연구소강남의원)와 광주검진센터(한국의학연구소광주의원)가 보건복지부 지정 ‘2019년 그린처방의원’에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그린처방의원 비금전적 인센티브 사업’을 통해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적정하게 처방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한 의원에 대하여 비금전적 인센티브를 지원함으로써 의약품 적정처방을 장려하고 있다.

 

그린처방의원 지정 기준은 2개 반기 연속하여 PCI(약품비고가도지표, 요양기관의 약품비 발생수준을 나타내는 상대평가 지표)가 0.6 이하이고 약제급여적정성평가 결과 중 급성상기도감염항생제처방률이 22.1% 미만, 주사제처방률이 20.0% 미만인 기관이다.

 

그린처방의원에 선정된 기관은 현지조사의뢰 대상기관 제외(조건 충족 시 적용, 부당금액은 환수), 국민건강보험공단 수진자조회 유예 등의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2019년도 그린처방의원 지정기간 및 인센티브 적용기간은 10월 1일부터 2020년 9월 30일까지 1년간이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KMI는 국민건강 증진과 국민의료비 절감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KMI 전국 검진센터는 의약품 적정처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