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감]국립대병원 사건사고 5년간 420건, 폭행·난동 87.4%로 가장 많아

국립대병원 사건사고 유형별 1위 폭행·난동, 장소는 응급실이 60%로 가장 많아
이찬열 의원 “환자 및 의료진의 안전하고 쾌적한 진료환경을 위한 실질적 대책 마련 필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1:42]

[국감]국립대병원 사건사고 5년간 420건, 폭행·난동 87.4%로 가장 많아

국립대병원 사건사고 유형별 1위 폭행·난동, 장소는 응급실이 60%로 가장 많아
이찬열 의원 “환자 및 의료진의 안전하고 쾌적한 진료환경을 위한 실질적 대책 마련 필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0 [11:42]

【후생신보】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의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 국회 교육위원장)이 국립대병원 10곳으로부터 제출받은 ‘폭행·난동 등 국립대병원 사건·사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2019년 8월까지 총 420건이 발생했다.

 

 

사건·사고 유형별로는 폭행·난동이 367건으로 87.4%를 차지해 압도적 수치를 보였고, 절도·도난 30건, 성추행 16건, 자살 7건의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응급실이 247건으로 60%를 차지했고, 진료실 및 병동 123건,  장례식장 등 기타가 50건이었다.

 

기관별로는 서울대학교 병원이 12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대학교 병원 57건, 강원대학교 병원 50건 순이었다.
 
이찬열 의원은 “환자 및 의료진에 대한 병원 내 폭행은 다른 환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엄하게 다스려야할 범죄행위”라고 말하며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해 관계 당국의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