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대의대, 라복영 실용해부센터 현판 제막식 거행

지난 18일 고대 의과대학 본관 5층서 열려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3:02]

고대의대, 라복영 실용해부센터 현판 제막식 거행

지난 18일 고대 의과대학 본관 5층서 열려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09/20 [13:02]

【후생신보】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 18일 의과대학 본관 5층에서 라복영 실용해부센터 현판 제막식을 거행했다.

 

지난 5월 홍승길, 박경아 교수가 해부학교실의 교육 및 연구 발전을 위해 의학발전기금 1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에 고대의대는 우리나라 최초 여성해부학자로서 42년간 해부학 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쓴 故 라복영 교수의 공로를 기리고자 현 실용해부센터를 라복영 실용해부센터로 명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제막식은 김숙희 고대의대 교우회장을 비롯한 이향애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약리학교실 천연숙 명예교수, 남경애 교우 등 생전 라복영 교수와 소중한 추억을 간직한 여러 교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홍식 학장은 “고대의대의 크나큰 자랑인 실용해부센터를 대한민국 의학사에 한 획을 그으신 라복영 교수님의 존함으로 명명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수님께서 보여주셨던 교육자와 연구자로서의 모습을 귀감으로 삼아 학교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