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비타민 E, 심근경색 근육손상 방지한다

신인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5:45]

비타민 E, 심근경색 근육손상 방지한다

신인희 기자 | 입력 : 2019/09/17 [15:45]

비타민 E가 심근경색으로 인한 근육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

 

항산화 및 항염 작용을 하는 비타민 E(알파토코페롤)가 심근경색 예방에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지만 전 임상 단계의 연구에서 심근경색이 발생했을 때 비타민 E를 투여하면 심장근육의 손상을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주목받고 있다.

 

심근경색은 시간과의 전쟁이라고 할 정도로 빠른 시간 내에 응급처치가 이루어져야 하며 막힌 혈관이 다시 뚫리기 전에 구급차에서나 응급실에 도착한 후 곧바로 비타민 E를 투여하고 퇴원하기 전에 병원에서 다시 비타민 E를 투여하면 심장근육의 손상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독일 예나대학(University of Jena)의 Maria Wallert 박사는 현재 막힌 관상동맥의 재개통 후 염증에 의한 심장의 손상을 줄일 수 있는 약제가 없으며 임상시험을 통해 비타민 E의 효과가 확인되면 심근경색 치료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Baker Heart and Diabetes Institut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