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세의료원 노사, 임단협 체결…'기본급 3% 인상' 격려금 60만원 지급

간호직 12시간 교대제 도입 등 16개안 합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09:07]

연세의료원 노사, 임단협 체결…'기본급 3% 인상' 격려금 60만원 지급

간호직 12시간 교대제 도입 등 16개안 합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9/16 [09:07]

【후생신보】 연세의료원 노사가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연세의료원 노사는 지난 11일 오후 2시 종합관 6층 교수회의실에서 윤도흠 의료원장과 권미경 연세의료원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세의료원 노조가 지난 10일부터 11일 이틀 간 시행한 ‘2019년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4,081명 중 과반이 넘는 84.91%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91.98%(3,187명)로 합의안이 통과됐다.

 

합의안 내용은 ▲기본급 3% 인상 ▲일시격려금 60만원 ▲대학 학자금 400만원으로 인상▲간호직 12시간 교대제 도입 및 운영방안 논의 ▲출퇴근자동등록시스템 도입 ▲수면OFF제도 개선 ▲보수교육 대체휴일 지급 등 총 16개 안이다.

 

또한 노사공익기금은 각 1억씩 총 2억원을 적립하기로 했다.

 

연세의료원 노조 권미경 위원장은 “나날이 높아지는 병원 노동 강도 문제는 연세의료원만의 문제가 아니다. 올해 교섭은 살인적인 노동 강도 문제에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노조가 제안한 시스템 변화에 의료원이 느끼는 부담을 이해 하지만 이른바 빅5병원으로 평가 받는 연세의료원이 현재 상태로 유지된다면 사회적인 문제가 된 간호사 이직과 인력난을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며 “병원 현장의 구조 변화는 필수”라고도 했다.

 

그는 “현장 노동환경 변화는 병원 노동자의 생존문제”라며 “인력증원, 주4일제 시범운영, 자유로운 휴가 사용 등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세의료원은 이번 임금 인상으로 추가 예상 270여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임금 3% 인상으로 230여억원이 추가 지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