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적당한 운동이 자살충동 1/3 낮춰

운동강도와 자살충동 연관성 규명…男 비해 女 자살충동 더 낮아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14]

적당한 운동이 자살충동 1/3 낮춰

운동강도와 자살충동 연관성 규명…男 비해 女 자살충동 더 낮아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9/10 [16:14]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교수<사진>와 김현욱 전공의 등의 연구팀이 신체활동, 지속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일수록 자살충동이 낮다는 사실을 밝혀내 주목을 끌고 있다.

 

한창수 교수와 김현욱 전공의의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통해 총 7,16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번 연구에서는 운동습관 뿐만 아니라 성별, 소득, 음주여부 등과 자살충동의 상관관계를 분석했으며, 남성보다는 여성이 꾸준한 운동에 더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포함된 국제신체활동설문(IPAQ) 기준에 따라 먼저 운동량을 낮음 / 적당함 / 높음 3가지 그룹으로 나누어 조사했다. 그 결과 자살충동 비율은 운동량이 낮은 그룹은 9.1%인데 반해 적당히 운동하는 그룹은 6.6%로 약 1/3 감소했다. 또한 성별을 구분해 그 상관관계를 밝힌 결과 남성보다는 여성의 경우가 꾸준한 운동이 자살충동을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나치게 과한 운동을 하는 그룹에서는 자살 충동 비율은 6.3%로 소폭 감소하는데 그쳤다. 이는 지나친 신체 활동은 오히려 대인관계 결여, 근육이상, 섭식장애 등 안 좋은 결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한창수 교수는 “신체활동이 정신질환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몇몇 연구가 있었지만 자살충동에 대해 신체활동이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상대적으로 덜 주목 받아왔다”면서 “활발한 신체활동은 자살충동을 낮추는데 분명히 도움이 되지만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2017년 우리나라의 자살건수는 1만 2,463건 이었으며 자살률은 24.3명으로 OECD 국가 중 2위를 기록(2016년 기준)했다.

 

신체활동 이외에도 자살충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다양하며 우울증과 극심한 스트레스 등을 통해 한번이라도 자살충동에 대한 생각을 가져봤다면 온라인 자가진단 등을 통해 스스로 주기적인 점검을 시행하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 긍정적인 사고를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균형 잡힌 영양섭취로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하는 생활습관을 통해 자살충동 요인을 사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에서 시행하는 국민건강영양조사의 2014년 자료 중 우울증 선별도구인 PHQ-9(Patient Health Questionnaire-9)와 신체활동 측정 도구인 IPAQ(International Physical Activity Questionnaire)를 이용해 이루어 졌다.

 

*운동량 기준

1. 운동량 높음

- 1주일 간 최소 3일 동안 격렬한 강도의 활동으로 최소 1500 MET(Metabolic Equivalent of Task, 1분간 소비되는 단위 체중당 에너지 소비량) 이상의 신체 활동을 한 사람.

- 1주일간 최소 3000 MET의 총 신체 활동에 달하는 걷기 혹은 적당한 강도와 격렬한 강도 활동의 조합으로 신체활동을 7일 이상 한 사람.

 

2. 운동량 적당함

- 1주일간 하루에 최소 20분 기준으로 3일 이상의 격렬한 신체활동을 한 사람

- 1주일간 적당한 강도의 활동을 5일 이상하거나 하루에 최소 30분의 걷기를 5일 이상 한 사람

- 1주일간 최소 600 MET 이상의 신체 활동에 달성하는 걷기 혹은 적당한 강도와 격렬한 강도 활동의 조합으로 신체활동을 5일 이상 한 사람

 

3. 운동량 낮음 : 운동량이 적당하거나 높음의 그룹에 들어가지 않는 모든 사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