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구가톨릭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1등급 획득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15:49]

대구가톨릭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1등급 획득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08/23 [15:49]

【후생신보】대구가톨릭대병원(의료원장 이경수)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상동맥우회술 5차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관상동맥우회술이란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있는 경우 신체 다른 부위의 혈관을 이용해 병변 원위부로 우회로를 만들어 주는 수술이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입원 진료분의 허혈성심질환으로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지표는 총 6개로 ▲관상동맥우회술 총 건수 내흉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우회술률, 퇴원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출혈·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수술 후 입원일수 등으로 구성됐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종합점수 전체평균보다 높은 점수를 받으며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1등급으로 평가됐다.

 

한편 이경수 의료원장은 “좋은 결과를 얻게 돼 감사하다. 앞으로도 꾸준한 관리와 노력으로 심장질환자의 건강과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