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분당서울대병원 오주한 교수,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선정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08:35]

분당서울대병원 오주한 교수,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선정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8/22 [08:35]

▲ 오주한 교수

【후생신보】 오주한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서울의대 정형외과학교실)가 미국스포츠의학회지(AJSM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의 편집위원으로 선정됐다.

 

2017년 이미 저명한 정형외과 SCI 저널인 JSES(Journal of Shoulder and Elbow Surgery)의 기초의학 편집장으로 위촉된 바 있는 오 교수는 향후 AJSM 학술지에서도 투고되는 각종 임상 및 기초 연구 논문들에 대한 심사 및 선정 등의 직책을 수행하게 된다.

 

오 교수는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에 한국인 연구진이 주요 편집자로 참여하게 된 것은 그만큼 우리나라 정형외과학과 스포츠 의학이 세계적 수준으로 발전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개인적으로도 견관절 분야의 임상 연구에서 여러 성과를 보여 온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 기쁘다”고 말했다.

 

서울의대 정형외과 교수 및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학과장 및 관절센터장으로 재직 중인 오 교수는 2019년 4월부터 대한견·주관절학회장을 맡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LG 트윈스 수석 팀닥터와 대한수영연맹 의무위원장, 대한스키협회 의무위원 등으로도 활약 중이다.

 

특히 오 교수는 2013년 줄기세포 연구로 견·주관절학계의 최고 권위의 상으로 알려진 Charles Neer Award 수상을 비롯해 2016년에는 미국정형외과 연구학회에서 최우수 연구상을 국내 최초로 수상하는 등 의학자로서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한편 AJSM은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학술지로 정형외과 및 스포츠의학 임상 저널로는 영향력이 가장 높다(2018년 Impact Factor: 6.09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