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제3회 헬스케어 미래포럼 개최

바이오헬스 분야 사회적 이슈 토론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1:02]

제3회 헬스케어 미래포럼 개최

바이오헬스 분야 사회적 이슈 토론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19 [11:02]

【후생신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과 헬스케어 미래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송시영 연세대 교수)는 19일 오후 3시부터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제3회 헬스케어 미래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헬스케어 미래포럼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이슈와 쟁점 사항에 대한 찬·반 토론을 통해 사회적 합의와 공감대를 찾아가는 공론(公論)의 장이다.

 

3회째를 맞은 이번 포럼에서는 “의료데이터,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주제로 산업계·학계·언론·시민단체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모시고 우리나라 의료데이터 정책방향에 대하여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은 전문가 주제발표에 이어 찬반 패널토론, 현장 질의응답의 순서로 진행된다.

 

<세션1>에서는 “의료데이터 보호 vs. 활용 vs. 자기결정권 보장, 나아갈 길은?”을 주제로 두 분의 전문가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는 ’소비자 중심 의료정보와 맞춤예방‘을 주제로 맞춤예방 실현을 위한 의료데이터 활용의 필요성, 의료데이터 활용을 둘러싼 다양한 참여주체간 입장 차이,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 번째 발제자인 정일영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주요국의 의료데이터 정책 및 활용사례’를 주제로, 미국·영국·일본 등 정부 프로그램과 혁신적인 민간 비즈니스 모델 소개, 한국의 제도적 제약 하에서 의료데이터 활용의 방향성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지는 <세션2> 패널토론에서는 포럼 공동대표인 송시영 연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산업계·학계·언론·시민단체 등 다양한 전문가(산업계) 신재원 에임메드 대표, (학계) 김재용 한양대 교수, 신수용 삼성서울병원 교수, 윤형진 서울대 교수, (언론)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 (시민단체) 양홍석 참여연대 변호사, 오병일 진보네트워크 대표 와 함께 “우리나라 의료데이터 정책방향”에 대하여 열띤 찬반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포럼 공동대표인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해외 주요국을 중심으로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적인 시도가 활발한 데 반해, 우리나라는 사회적 합의 부족으로 의료데이터의 활용이 제도적으로 가로막혀 있다”면서,  “민감한 의료데이터 활용 이슈를 다루는 이번 포럼에서 국민 모두가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방향이 도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