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80세 이상 초고령 위암, 적극적 치료가 장기 생존율 향상

이대목동병원 정혜경 교수팀, 고령 조기위암·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적극 권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8 [10:14]

80세 이상 초고령 위암, 적극적 치료가 장기 생존율 향상

이대목동병원 정혜경 교수팀, 고령 조기위암·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적극 권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18 [10:14]

【후생신보】 의학의 발전으로 고령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80세 이상 초고령 위암의 적극적 치료가 장기 생존율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재 우리나라는 위암 발생률이 남성 10만명 당 19.2명, 여성 9.5명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나 아직 매우 흔하고, 60세 이상에서는 남녀 모두 가장 유병률이 높은 암이다. 또한 최근 국가암검진 사업에 따라 60세 이상 고령뿐 아니라 초고령층인 80세 이상 대상자에서 위암이 흔히 발견되고 있다.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교수팀은 2019년 미국소화기학회주간((Digestive Disease Week, San Diego, USA)에서 '고령위암 환자의 장기 생존율에 대한 연구'를 발표했다.

 

정혜경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이대목동병원에서 치료받은 65세 이상 고령위암 환자 576명의 치료 결과와 장기 생존율을 65세에서 80세 미만의 고령층과 80세 이상의 초고령층으로 세분하여 분석했다.

 

조기 위암은 고령층의 50.4%, 초고령층의 29.1%에서 발견됐고, 고령층의 82.5%, 초고령층의 47.6%에서 수술이나 내시경 절제술 등 적극적 치료를 받았다.

 

특히 내시경 절제가 가능한 조기위암의 경우, 시술과 연관된 사망은 없었고 치료하지 않은 군은 치료군에 비해 사망위험이 9.4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행위암으로 수술한 고령 및 초고령 환자 모두 5년 장기 생존율이 수술군에서 유의하게 높았다.

 

따라서 65세 이상의 고령 환자뿐 아니라 80세 이상의 초고령 위암 환자군에서 조기위암인 경우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 진행위암의 경우에도 적극적 수술 치료가 고령환자의 장기 생존율을 높이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정혜경 교수는 “특히 고령 조기위암에서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은 분화도가 좋고 궤양이 없는 경우 가능하다”며 “다양한 동반 질환으로 전신 마취의 위험도가 높은 경우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을 통해 합병증의 위험은 적으면서 장기 생존율과 위보존으로 인한 삶의 질이 높아 적극 권장할 수 있는 치료 방법”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