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앙보훈병원, TAVI 인증기관 재선정

고난이도 시술 환자 치료에 활용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1:17]

중앙보훈병원, TAVI 인증기관 재선정

고난이도 시술 환자 치료에 활용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7/16 [11:17]

【후생신보】 중앙보훈병원이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 인증기관에 재선정됐다.

 

중앙보훈병원(원장 허재택) 심혈관센터는 이달부터 보건복지부로부터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AVI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실시기관으로 재승인 받아 고난도 시술인 TAVI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TAVI는 연간 대동맥판 치환술 10건 이상, 경피적 혈관내 스텐트-이식 설치술 10건 이상,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적 시술 100건 이상의 시술을 시행해야 한다.

 

또한 전문 의료진(순환기내과, 흉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전문의) 및 시설, 장비 등 요건을 갖춘 기관에 대해 심의해 승인된 기관만 시행할 수 있다.

 

중앙보훈병원은 TAVI 임상 경험과 실력을 갖춘 전문 의료진과 최첨단 장비 등을 토대로 2017년 처음 시술을 시작했다.

 

한편 이번 재인증으로 고난이도 시술 활성화를 통해 수술적 치료와 함께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의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