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건양대병원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 획득

혈액투석 월 2000례 돌파!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3 [08:57]

건양대병원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 획득

혈액투석 월 2000례 돌파!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03 [08:57]

【후생신보】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이 최근 대한신장학회로부터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을 획득해 기념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기념식에는 최원준 의료원장, 황원민 진료부장 겸 신장내과장, 신장내과 윤성로 교수, 윤세희 교수, 이혜옥 간호부장, 교직원들이 참석했다.

 

대한신장학회 우수 인공신장실 인증제도는 혈액투석 환자들에게 국제 수준의 표준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의료진의 전문성, 환자안전 시설, 혈액투석 과정, 운영의 윤리성, 의무기록 및 보고 등을 평가한다.

 

건양대병원 인공신장실은 모든 기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투석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환경을 갖추고 있음을 입증했다.


특히 혈액투석 월 2000례를 돌파한 시점에서 받은 인증이라 의미가 더 크다고 병원은 설명했다.

 

신장내과 황원민 교수는 “만성 콩팥병 발생률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발맞춰 수준 높은 투석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의료진이 노력하고 있다”며, “새병원으로 신장실을 이전하게 되면 전국 최고의 환경과 인프라로 환자들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혈액투석은 인공 혈액투석기를 이용해 혈중 노폐물을 제거해 만성 콩팥병 등으로 손상된 신장기능을 대체하는 요법 중 하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