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민 절반 이상 “담배 제조·판매 금지해야”

금연운동협의회 조사 결과, 흡연자 34.5%도 찬성…국민 78% 금연정책 강화 필요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09:55]

국민 절반 이상 “담배 제조·판매 금지해야”

금연운동협의회 조사 결과, 흡연자 34.5%도 찬성…국민 78% 금연정책 강화 필요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4 [09:55]

【후생신보】 우리나라 국민 절반 이상이 담배 제조 및 판매 금지에 찬성하고 흡연자 34.5%도 찬성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금연운동협의회(회장 서홍관)는 세계금연의 날(5월 31일)을 맞아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통해 ‘정부 금연 정책과 담배 제조․매매 금지에 대한 국민 인식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담배를 만들지도 못하고 판매도 못하도록 완전히 금지하는 법을 만드는 것에 대해 찬성이 53.3%로 과반수를 넘었으며(반대 44.8%) 흡연자 34.5%도 이 법 제정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20대 38.5%, 60세 이상 60.3%가 찬성해 연령대가 높을수록, 남자(45.2%)보다는 여자(61.3%)가 법 제정에 찬성했다.

법안 찬성 응답자 중 대부분은 빠른 시기에 해당 법을 시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응답했으며 당장 시행해야 한다는 응답도 42.4%나 되었다.

 

이에 비해 법안에 반대하는 응답자(448명)는 반대 이유로 흡연에 대한 개인 자율결정권 침해(76.5%)를 꼽았다.

 

수년 후 담배 제조와 판매 금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담배 재배농가 피해 대책 마련(55.5%)과 금연구역 지속 확대(54.9%), 담배가격의 지속적 인상(36.0%), 담배소매점 피해대책 마련(35.0%) 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와함께 장기적으로 담배 제조와 판매를 금지하기 위해 일정 출생년도 이후 세대에게 일체의 담배 구매·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에 대해서도 찬성(57.3%)이 반대(40.2%)보다 우세했다.

 

특히 정부가 시행 중인 담배가격인상, 금연구역 지정, 금연 광고 등의 금연정책에 대해 적절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42.7%, 약한 편이라는 응답 35.4%로 전체 응답자의 78.1%가 정부 금연정책을 지지하거나 더 강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정부의 금연정책이 과한 편이라고 답한 비율은 16.5%에 불과했고 현재 흡연자 51.1%도 현재 금연정책이 적정하거나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 한국금연운동협의회 서홍관 회장은 “정부가 건강을 이유로 담배를 규제하면서도 담배 생산 판매를 허용하는 모순되는 정책을 종결하기 위한 준비를 본격화하기 위해서는 대다수 국민이 지지하는 대로 금연 정책을 보다 강화해서 흡연율을 낮추고 궁극적으로 우리나라를 담배 없는 건강한 세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