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분당서울대 양혜란 교수,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연구자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09:42]

분당서울대 양혜란 교수,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 젊은연구자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6/12 [09:42]

▲ 양혜란 교수

【후생신보】 양혜란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지난 6월 5일부터 8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2019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European Society for Paediatric Gastroenterology, Hepatology and Nutrition ESPGHAN)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특히 양 교수가 책임저자 및 지도교수로 발표한 2건의 연제 모두 각각 수상하게 되면서 수상의 의미를 더욱 빛냈다.

 

먼저 을지대 을지병원 이은혜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한 논문인 ‘소아 장중첩증의 치료와 예후에 대한 국내 빅데이터 연구’는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1년 동안 발생한 소아 장중첩증 29,823건을 전수 조사한 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중첩증 발생과 관련한 인자를 밝힌 연구였다.

 

또한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영양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 교수팀(제1저자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유민)이 발표한 ‘국내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상태 전국조사’는 전국 병원에 입원한 소아청소년 환자의 영양 불량 정도를 최초로 파악하면서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양 교수는 “국내 연구자들과 함께 진행해 온 연구들이 세계적 권위의 학술대회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았고 젊은 연구자상을 두 건이나 수상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관련 분과의 젊은 연구자들과 함께 다각적인 연구 활동을 통해 전 세계적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소아소화기영양학회는 소아소화기영양분과의 전문 과정을 거친지 10년 이내의 젊은 연구자들 중에서 뛰어난 연구 결과를 발표한 전도유망한 연구자들을 선정해 지속적인 연구 활동을 격려하고자 ‘젊은 연구자상’을 수여하고 있다.

 

양 교수는 2018년도 학회에 이어 올해에도 2건의 연제 모두 젊은 연구자상 수상을 이끌며 해당분과에서의 연구적 가치를 계속해 인정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