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간섭단층촬영술(OCT), 활용 폭 넓다

국제성모병원 강혜민 교수,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 부담 줄이고 진료 질 향상 가능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5/22 [16:47]

광간섭단층촬영술(OCT), 활용 폭 넓다

국제성모병원 강혜민 교수,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 부담 줄이고 진료 질 향상 가능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5/22 [16:47]

▲ 강혜민 교수

【후생신보】 망막진단장비인 광간섭단층촬영술(Optical Coherence Tomography OCT)이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들의 진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안과 강혜민 교수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한 ‘베체트 포도막염 검사를 위한 보조 검사: 광간섭단층촬영’이라는 연구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광간섭단층촬영술은 비침습적으로 망막이나 맥락막의 해부학적 영상을 얻을 수 있는 검사로 이 검사가 도입되면서 학계에서는 망막 및 맥락막 질환의 양상이나 치료 예후 등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됐다.

 

베체트 포도막염은 염증이 지속적으로 생기는 희귀난치병인 베체트병이 눈에 발현된 것이다.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는 망막혈관염과 황반부종을 동반해 시력저하가 생기며 심하면 실명으로 이어져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베체트 포도막염의 합병증인 망막혈관염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기존에는 형광안저촬영을 이용했다.

 

하지만 형광안저촬영은 조영제 사용으로 인한 과민반응의 위험이 있고 침습적이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하기에는 제한이 있다.

 

이에 비해 광간섭단층촬영은 비침습적으로 망막과 맥락막의 해부학적인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현재 다양한 안과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이용되고 있다.

 

강 교수는 이러한 점에 착안해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에서 광간섭단층촬영을 망막혈관염의 선별 검사로서 활용 가능한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강 교수는 국제성모병원에 내원해 베체트병으로 진단받고 안과 진료를 받은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 131명을 대상으로 광간섭단층촬영 검사를 시행했다. 또한 광간섭단층촬영을 통해 망막혈관염의 중증도에 따라 황반중심부 두께와 황반 부피에 유의미한 차이가 발견되는지 조사했다.

 

연구 결과, 강 교수는 베체트 포도막염의 유형과 평균 황반중심부 두께 및 황반 부피에 유의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한편 이번 결과와 관련, 강혜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베체트 포도막염 환자에게서 광간섭단층촬영술의 활용 폭을 넓혔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환자에게 부담이 큰 형광안저촬영에 앞서 망막혈관염을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형광안저촬영을 적절한 시기에 시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환자의 부담을 줄이고 진료 질 향상 및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