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심방세동 표준 치료 ‘성큼’

대한부정맥학회, 진료지침 개정판 통해 적응증, 치료방법 등 상세 소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7:21]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 심방세동 표준 치료 ‘성큼’

대한부정맥학회, 진료지침 개정판 통해 적응증, 치료방법 등 상세 소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4/24 [17:21]

【후생신보】흉강경을 이용한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가 심방세동 치료 가이드라인에 포함됐다.

 

대한부정맥학회는 최근 ‘2018 심방세동 카테터 절제술 대한민국 진료지침개정판을 내고,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Arrhythmia)를 통해 공개했다.

 

개정 지침에는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의 적응증과 치료방법, 강점 등이 상세히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하이브리드 부정맥 치료는 외과 수술과 내과 시술이 접목된 치료법으로 기존 내과적 치료에 반응을 하지 않거나 실패해 부정맥이 재발한 환자가 치료 대상이다.

 

수술은 평균 90분 정도로 짧고, 재원 기간도 4일에 불과하다. 특히 심방세동 환자에게서 흔한 뇌졸중의 주요 원인인 좌심방이를 제거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2년 삼성서울병원 심장센터에서 처음 시도됐고 지금까지 시행된 치료 건수만 430례에 달한다.

 

치료성적은 고무적이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이들 교수팀은 하이브리드 치료 이후 1년간 심방세동 회피율이 92.3%에 달했다고 보고했다.

 

가장 최근 하이브리드 술식을 받은 환자154명 중에서는 평균 2년이 지난 후 24명에서 재발하여 증상을 호소하였지만 내과적 시술을 추가하자 17명이 정상 박동을 되찾았다. 하이브리드 부정맥 술식 후 2년이 지난 후에도 증상이 소실되었거나 정상박동이 유지되는 비율이 95%에 달한 셈이다.

 

최근에는 좌심방이 폐쇄술 전용 클립이 도입되어 보다 안전하고 좋은 장기 성적이 기대된다. 신의료재료이지만 건강 보험 적용이 빠르게 확정되어 환자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해외에서도 관심이 높다. 도쿄 치바 병원 흉부외과 이케가야 교수는 4월 중순 삼성서울병원 정동섭 교수 수술을 참관한 뒤 내년에 정식 연수를 올 계획이다.

 

심장외과 정동섭 교수는 흉강경을 이용한 수술적 절제를 포함해 하이브리드 치료는 심방세동 환자에게 중요한 선택지 중 하나로 떠올랐다면서 이 분야 발전이 빠른 만큼 전향적 연구 등을 통해 과학적 근거를 더욱 탄탄히 하여 환자 치료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